노무현 대통령 배너


Loading


서초동에 위치한 국립국악원에서 지난 3월부터 개최된 <시대공감 열린무대> 공연이 4월을 맞아 창작무용의 아름다움을 함께 나눌 자리를 마련하는군요.

"꿈꾸는 예인"이라는 부제가 붙은 4월 공연은 오늘(4. 21)과 낼모레(4. 23) 2회에 걸쳐 진행되는데, 우선 오늘 공연은 춤아리 무용단이 사물놀이의 네 가지 악기인 쇠(꽹과리), 장고, 북, 징의 소리와 어우러지는 창작춤을 선보인다고 합니다. 사물악기의 청각적인 역동성과 춤사위의 시각적인 상징성이 어떻게 조화를 이룰지 궁금하네요.

한편 낼모레 공연은 이혜경&이즈음 무용단이 전통춤을 재해석하는 무대를 꾸민다고 합니다.
무속의 미학이 돋보이는 <살풀이>와 풍물굿 중 <소고놀음>을 새롭게 해석하여 안무한 춤을 비롯하여 다양한 춤들이 선보일 예정이라네요.

4월의 봄바람에 하늘거리는 벚꽃이 마치 봄날 나리는 눈으로 착시현상을 일으키는 이즈음, 너울대는 춤사위의 향연에 빠져 저녁 한 때를 보내는 것도 괜찮을 듯...
공연관람 이벤트도 있다구 하니까 관심있는 분들 참여해보세요.




제 블로그가 도움이 되신다면 RSS로 구독하시죠?

Daum View로 구독하실 분은 구독+해 주세요




Comments

글을 남기시면 삶의여백과 소통하실 수 있습니다 ^&^

댓글 입력 폼